추석에는 한해를 돌아보면서

[목차(도우미)]
명절이라고 해서 결혼한 형제들이 모이면 돌아가신 아버지의 추도예배를 드리고 다같이 식사를 즐겁게 나눈다. 그리고는... 유감스럽게도 아들들이 모인다고 해서 세상돌아가는 이야기로 꽃을 피우는 적이 없고 세상사는 이야기는 피곤하기만 하고, 건전한 놀이는 없으니 자동차로 동네 한바퀴 (거리가 좀 멀다는 점에서 동네라 부르지 못함) 돌고 나서도 시간이 남으면 당구를 치곤하는데 언제나 그랬듯이 나는 당구를 치는데 취미가 없다.

어머니도 나의 취향을 알고 형들도 나의 취향을 아는지라 굳이 답배 냄새 맡게하려고 당구장에 가기를 권하지도 않는다. 그러다 보니 조카들이 작은 아버지에 대하여 궁금해진 모양이다. 언제나 비밀스럽고 신비한 존재로 생각된 듯싶다. 한 번은 고등학생 조카가 집에 와서 이야기를 하는데 아내(작은어머니)와 먼저 대화를 하다가 작은 아버지인 나에 대하여 너무 몰랐다면서 재미있어 하였다. 내친 김에 그날 저녁은 30년 가족사를 화제로 이야기 하였다. 30년 중에서 10년이 채 지나가기 전에 이미 어두운 시간이어서 다음을 기약하기로 했다. 청소년 시기를 지내는 사춘기 조카가 과거의 가족사를 들어본 적이 없다는 것은 의외이기도 하면서 짐작되는 바이기도 하다. 명절이라고 하여 친척들이 모여서 이야기를 해줄 모든 형제들은 바빠서 당구만 치고 있응니 이야기할 사람이 없었던 것이다.

조용한 명절을 집에 돌아와 보내면서 나는 한해를 돌아보면서 감사한 것을 정리해 두었다.

키워드: 명절, 추석, 가족사, 리뷰, 감사, 이슈
by 금메달.아빠 on 2012.10.06 00:33 주요 단어: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