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다의 표준 발음

[목차(도우미)]
맛있다의 표준 발음

어느날, 식탁에서 맛있다는 말을 [마디따]라고 했더니 만 5살 딸아이가 [마디따]가 아니라 [마시따]라고 맞섰다. 나는 표준 발음이 최근에 [마시따]를 허용하게 되었지만 아빠는 정통 표준 발음이기 때문에 [마디따]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딸은 조금 납득하는 모습이었다.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보아 간단한 것도 자세히 설명해 주면 설명이 논리적이든 앞뒤가 안맞든 무언가 설명이 있다는 것에 수긍을 했던 것으로 보아 이번에도 그냥 수긍한 것으로 보인다. 아니나 다를까 며칠 뒤에 [마디따] 라고 했더니 또 [마시따] 잖아!라고 맞섰다.

한편, "서울에서 3대 이상 살았다는 서울토박이"로서 4대문안에서 살아왔다는 긍지와 자부심으로 지지 않는다는 아내도 [마디따]에 반대표를 던졌다. "서울에서 3대 이상 대대로 살았다"는 점에서는 꿀리지 않지만 4대문 밖에서 --- 말죽거리까지는 가지 못해도 뚝 떨어진 섬(뚝섬) 한강 다리근처에서 --- 살았던 아빠로서는 경험보다 이론으로 설명하지 않으면 안되었다.

/맛/ 다음에 허사(실질 형태소)가 오면 /ㅅ/이 연음되지만 /맛/ 다음에 실사(실질 형태소)가 오면 절음 법칙이 적용되어 대표음/ㄷ/으로 발음하는 것이 표준 발음법이다. 다른 예를 들면 "맛없다"는 [마덥따] 이지 [마섭따]가 아니다.

단어표준발음허용발음잘못된 발음
맛있다
마디따
마시따
맛없다
마덥따
--

멋있다
머디따
머시따

멋없다
머덥따
--

뜻있는 (분들~)
뜨딘는
--
뜨신는
덧없이
더덥시
--
더섭시
벗 우(友)
버 두
--
버 수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시따]가 유행하게 된 데에는 "맛이 있다"를 연상해서 발음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맛있다는 말을 하기에 앞서서 활용형을 떠올리게 되면서 [마시이따]를 줄여서 [마시따] 로 소리내는 것이 아닐까 한다. 그러나 "맛있다"(delicious)는 하나의 단어이지 "맛이 존재한다"는 의미와는 다르다. "맛없다"도 하나의 단어이며 "무미하다"라는 의미와 다르다.

이런 여러 설명에도 불구하고 예외발음으로 [마시써] 가 허용된 이상 앞으로 수십년이 지나 딸아이가 대학생 즈음이 되면 아무도 [마디써]라고 감탄하는 친구들이 찾아보기 어려울 지도 모른다.

by 금메달.아빠 on 2011.01.02 13:25 주요 단어: , , ,
  • BlogIcon 팥빙산 2011.01.02 18:00 주소 수정/삭제 답글

    엮인 글 고맙습니다. 저도 다른 분이 참고할 수 있도록 글을 걸고 가겠습니다.

    실질/형식 형태소는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나오기는 합니다.
    그러나 이에 얽힌 표기나 발음에 관심을 두는 이는 참 드뭅니다.
    '맛있다[마디따]'와 '맛이 있다[마시 이따]'를 애써 구분하는 저도 다른 이에게는 [마디따]와 [마시따]가 다 허용한다고만 잘라 말한 적이 많습니다.
    그런데 님의 글을 읽고 나니 번거로워도 원칙과 예외를 꼼꼼하게 알려야겠다는 생각이 뒤늦게 듭니다.

    이 문제가 아직 어린 따님에게는 어렵겠지만, 우리말에 관행이 아니라 규칙으로 설명하는 부분이 있음을 아는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1.02 18:25 신고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저는 국어에 관심이 많지만 전공자는 아니어서 고등학교 2학년 때 공부한 문법이 가장 최신 정보입니다. 좋은 공부가 되도록 트랙백에 추가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이글을 쓰면서 인터넷으로 조사해 보면서 표기법이 틀리지 않도록 주의하다가 팥빙산님의 글을 읽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 기대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BlogIcon 닉쑤 2011.01.04 07:57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어렵습니다. ㅎ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1.05 07:52 신고 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문법적으로 설명하지 않을 뿐 모국어를 배운 사람은 다 알고 있는 내용입니다. 오히려 맞춤법이 어렵지요. 트랙백도 고맙습니다. 참고가 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moonseok 2011.02.06 04:43 주소 수정/삭제 답글

    거의 '마시따'라고 쓰게 되는데, '마디따'가 표준발음이군요.
    틀린 줄을 알면서도 편한 대로 쓰게 되는 말들도 많고...멋있다,도 마찬가지구요.
    이렇게 정리해 주시니 도움이 되었어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크리스탈러 2011.02.12 23:30 주소 수정/삭제 답글

    잘 읽었습니다^^

    아마 말씀하신 그런 현상은 외국에서 살다온 연예인이나 유명인들이 발음을 잘못해 [마싣따]라고 하니까 그게 가장 전파성이 강한 Tv를 타게되고 그래서 청소년들이 그게 옳다고 맞서는것 같습니다.

    저도 처음에 맛있다를 [마싣따][마싣따]하다가 언제 한번 신문에서 [마딛따]가 표준발음이고 그렇게 써야한다는게 옳다고 읽었습니다.

    그래서 [마딛따]라고 쓰려고 노력하고, 친구들에게 [마딛따]가 맞고 그게 표준발음이라고 가르쳐주니 그렇게 발음하면 혀가 짧아보인다느니, 혼자 그렇게 쓰면 왕따당한다느니 하길래 저도 주저주저했는데 이글을 보고나니 더 확신이 생기는군요^^

    아참, 전에 백화점에서 옷을 한번 입어보고 점원이 옆에 있길래 [머딛네요]라고 말했더니 점원이 [머딛따]고요? [머싣따] 아닌가요? 하길래.. 제가 정정해주었답니다ㅋ

  • BlogIcon 타라 2011.09.01 23:45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형태소', 정말 오랜만에 접하는 단어입니다~ ^^;

    '맛있다'는 그러니까 '맛이 있구나(존재한다)' 보다는
    '맛이 좋구나'에 가까운 의미인 거죠..

    가만 보면, 보이는 대로 통일된 규칙으로 다 발음되는 게
    아닌 '우리 나라 말'도 은근 어려운 구석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래두, '외국어'에 비하면 가장 많이 쓰고 익숙한 게
    '우리 나라 말(한국어)'이기도 하지만요.. ^^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11.19 00:20 신고 주소 수정/삭제

      우리말에 관심이 많으시군요. 형태소라는 말이 꽤 오랜만이죠.
      우리말을 갈고 닦아서 고운 말로 계속 발전시켜야 겠지요.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 BlogIcon Spapa 2012.02.22 09:38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우리나라 말은 정말 쓰고있으면서도 어려운것 같아요 ! -0-!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2.23 00:17 신고 주소 수정/삭제

      우리말, 즉 모국어에는 언어 센스라는 것이 있어서 어려워도 능수능란하게 구사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좀더 길게 말하기 시작하면 다음에 쓸 글의 힌트가 되어 버리기 때문에 이정도로 줄입니다.

      언어라는 것은 재미있는 분야입니다. 비전공자이지만...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