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망가뜨리고 아빠는 고친다

[목차(도우미)]
내가 어렸을 때는 집에 남아나는 물건이 거의 없었다. 형들이 가지고 놀다가 망가뜨린 시계, 전축, 라디오 등등 아들만 사는 집에 제품 수명대로 쓰는 물건이 없었다. 어머니가 쓰는 재봉틀, 전기 다리미는 20년 이상을 쓴 유일한 물건이고 벽시계, 탁상 시계 할 것 없이 모조리 금새 고장났다.

어느날, 그 와중에 --- 남아있는 물건이 별로 없는 와중에 --- 벽시계에 손을 댔다. 1970년대 후반에 괘종시계로서 날짜가 돌아가고 태엽으로 구동하는 시계였는데, 시계가 느려지면 좌우 태엽을 형들끼리 경쟁적으로 감아 주곤 했었다. 그날은 형들이 학교에 가고 아직 돌아 오지 않은 시간에 나 혼자서 벽시계를 벽에서 떼어 왜 시계가 느려지는지 연구하려고 했었다. (말이 좋아 연구지, 그냥 가지고 놀고 싶었을 것이다.)

가장 궁금했던 것은 왜 똑딱 소리가 크게 나는지 그 원인을 캐내려고 숫자판을 떼내고 추가 매달려 있는 부분을 어떻게 하다가 그만 강철로 되어 있던 흔들이 부분이 두동강이 났다!

졸지에 벽시계가 돌아오지 않는 다리를 건너가게 된 것이다. 하루 종일 공포와 두근 거림으로 아버지가 오시기를 기다리지 않으면 안되었는데, 의외로 별일 없이 지나갔다. 그냥 피식 웃으신 것으로 기억한다.

형들도 그랬고, 나도 그랬지만, 집에서 무언가 가지고 놀다가 고장낸 것으로 혼난 기억은 없다. 아이들은 망기기 (망가뜨리기의 서울 사투리인 것 같음) 마련이라는 것이 가정의 통념이었다. 많이 망기면 많이 고칠 줄 알게 된다는 것이 마치 정설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였기 때문에, 어려서 망기면, 이것은 일종의 투자라는 것이 형제들끼리 주고받은 덕담이었다.

(부러진 나무 조각)



(목공풀로 붙인 후)

세월은 흘렀다. 이제는 내가 아빠가 되어 보니까 딸아이는 그렇지 않지만, 아들은 뭐든지 궁금하고 호기심이 많고 손이 정교하지 않기 때문에 아들 손에 들어가면 고장이 잘 난다. 얼마전에 자전거 바퀴를 고치고 고장낸 DVD를 고쳐 놓았더니 오늘은 소꼽장난용 조리대를 부러뜨려 놓고 아빠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래 놓고서 누가 부러뜨렸느냐고 묻자, 아이들이 입을 모아 외쳤다.

"아빠가 고쳐줘!"
나도 모르게 피식 웃었다. "물론이지"
by 금메달.아빠 on 2011. 3. 9. 01:12 주요 단어: ,
  • ail 2011.04.19 00:06 주소 수정/삭제 답글

    ^^ 저도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글입니다~ 근데 가정에 따라서 실수나 어린이의 호기심, 장난이 어느정도 용납이 되어지는 가정이 있는가하면 호통부터 나오는 집도 있기 마련인데... 아이들에게 고장난 조리대, 자전거 바퀴를 꾸중하지 아니하고 피식 웃으며 고쳐주시는 맥가이버 아빠가 있다는 건 정말 축복 같습니다... 저도 마니 배우고 갑니다 ^^

  • BlogIcon 아빠생각 2011.12.14 08:09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이론 멋진아빠시네요. 초보아빠에 초보 블로거, 그리고 초보 다이하는 아빠.
    님하고는 격이 다르다는걸 느끼네요. 또한 님의 포근한 성격이 느껴지는글솜씨
    하며 정말 배울점이 많네요. 제방에 들러주셔서 정말감사하고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많은 왕래 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추천 발도장을 콕 찍으려했는데
    찾아봐도 섮네요. 그래서 이렇게 글만 남겨 놓고 갑니다. 링크 걸도록 하겠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12.14 20:31 신고 주소 수정/삭제

      추천 도장이란 것이 아마 다음뷰를 의미하는 것인가 합니다만, 저는 아무것도 안합니다. 그저 쾌적하게 내용이 보이는데 관심을 가지고 운영합니다. 군살을 다 빼는 것입니다.

      자주 뵈니 반갑습니다.

  • BlogIcon 아빠생각 2011.12.14 20:59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님의 말씀도 맞는거 같네요. 허나 내가일한것들이 호응으 로 이어진다면 더 일할맛이
    날까 하는 심적 보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12.14 23:13 신고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커집니다. 저는 오히려 수십년후 자녀들이 재미있게 읽을 것을 바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내가 애독자이기 때문에 굳이 숫자적 보상을 기대하지 않습니다. 이야기가 한없이 길어지기 때문에 이정도로 줄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아빠생각 2011.12.14 23:46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근데 울 와이프는 글 읽는걸 왜 싫어할까요? 봐달라구 봐달라
    구 해도해도 집안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안 봐주네요.ㅠㅠ;
    든든한 후원자가 계신 님이 부럽습니다. 내글이 잼 없어서
    안볼 가능성이 많겠네요.흠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