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렌지에 불이 잘붙지 않을 때

[목차(도우미)]
뭐든지 오래 쓰다보면 고장나기 마련이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는 청소만 잘해주면 새것 처럼 다시 잘 쓸수 있는 것이 많다. 고장난 온풍기를 고쳐라에서도 그러했듯이 청소는 수리의 지름길이다. 특히 가스렌지의 경우는 점화부(전기 스파크 튀는 부분)에 문제가 없다면 가스 분출구(흔히 노즐이라는 부분)에 그을음이나 때가 껴서 가스 분출이 잘 안되고 그 영향으로 안전장치가 오동작 하는 것으로 인과관계가 흘러 간다.

Before Power-hands


After Power-hands

가스렌지의 경우 불이 잘 붙지 않고 가스 손잡이를 놓으면 이내 불이 꺼지는 경우가 생긴다. 몇번 반복되면 착하고 착한 아내의 마음에도 잔잔한 파도가 일어나고 바쁠 때 불이 안붙기라도 하면 짜증이 나는 일이다. 가끔 라면을 끓이기 위해 불을 켜는데 불이 안켜지는 것을 확인할 때면 더운 날씨에 모두 짜증의 원인을 돌리곤 한다.

조명받아서 반짝일 때 더 깨끗해 보인다

더 깨끗해 보일 때 가스렌지에 장착

기왕에 가스렌지를 청소하려면 가스 분출기 부분의 쇠붙이를 강력하게 청소해 주면 10분간의 수고가 가정의 평화를 가져온다! 가스 분출기(정확한 명칭인지 아닌지 모르지만)는 표면에 기복이 많기 때문에 수세미로 청소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오랜 동안의 가열에 의한 검은 때가 붙었기 때문에 소수성 분자의 힘을 빌려서(쉽게 말해 세제를 써서) 미셸의 반응을 일으키는 화학적 세척 방법으로는 깨끗이 청소하기 어렵다. 그냥 무식하게, 쉽게 말해서 힘을 써서 쇠솔로 문지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힘을 쓴다고 하면? 아빠의 등장입니다.

군데 군데 덜 닦인 부분이 있지만 가스 분출 구멍을 잘 세척해 둔다.


쇠솔(wire brush)은 강철로 만든 쇠솔 보다는 부드럽고 탄성이 강한 신주라고 부르는 금속 재질의 솔이 적격이다. 비누를 묻힐 필요는 굳이 없지만 요리중에 묻은 찌꺼기가 있더라도 다 치우기 위해 세탁비누를 살짝 쇠솔에 묻혀서 열심히 문지르면 새것에 가까운 청소가 된다. (오늘은 가볍게 했는데, 지난 번에는 정말 신품처럼 광택이 났었다.)

몇번 썼다고 이미 쇠솔의 가닥 중에는 드러눕는 녀석들이 있다. 너희들도 고생했다.

일단 새것 처럼 청소가 되면, 한번에 가스렌지 점화가 된다.

이로써 아빠는 요술장이!

by 금메달.아빠 on 2011. 6. 29. 07:00 주요 단어: , , , , , ,
  • BlogIcon 아빠생각 2011.12.13 23:36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맞습니다. 자동차의 점화 플러그 처럼 오래 사용하다보면... 가스레인지에 점화시 문제점은
    고전압에 의한 아킹으로 가스에 불을 붙이는 방식인데..... 그럼으로 해서 접점에는 그을움이나, 카본같은것이 끼게 마련이죠... 그럴땐 다른게 필요한것이 아니라 쇠 부러쉬 등으로
    접점을 닦아주는 것만으로도 새것처럼 사용할수가 있지요..... 만일 그렇게 했는데도 안된다면...ㅋㅋ 밧데리가 약하겠죠...! 예전에 핸드폰도 그러한 경우가 있었는데... 충전기와
    핸드폰 충전 접전에 이물질들이 끼어서 제대로 충전이 안되고 에러등이 들어오는경우가 있었지요.. 이럴땐 400방짜리 사포로 살살 갈아주면... 제대로 충전이 되더군요.....
    금메달님도 정말 가정적이고 손재주가 남다르신 분같으네요... 이렇게 인연을 맺을수 있어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도움 부탁드리겠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12.14 00:14 신고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DIY에서 재미있는 교류(제가 배우는 것으로)가 기대됩니다.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