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써서 소통을 연구할 수 있을까

[목차(도우미)]
블로그를 운영하여 최근 기술적 경향과 스타일시트의 연구를 하는데는 많은 연구가 이루어 졌다. 하지만 소통에는 별로 연구하려는 마음을 가지지 않았다. 어떤 이들은 블로거는 소통꾼이다라는 명제를 가지고 운영해보려는 사람도 있는 것을 본적이 있다.

그러나 기술 정보를 가지고 소통하려는 것은 매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기술 블로그에 꾸준히 찾아오는 손님은 많이 있지만 아무래도 지속적으로 찾아오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기술이라는 것은 소통할 일이 별로 없는 것이다. 더 큰 이유라 생각되는 것은 한글로 된 내 블로그 문서를 찾아오는 사람들은 구걸러(googler) 밖에 없는데 일일이 기술문헌에 답글을 남겨둘 만큼 심적 여유가 없는 사람들이다. 나도 그 사정을 안다.

소통을 연구하려고 생각한다면 누구나 끼어들고 싶은 이야기, 연예든지 취미든지 접근하기 쉬운 화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러한 주제는 사실 내가 추구하는 분야가 아니다. 30년 후에 우리 아이들이 아빠의 글을 읽으며 감탄해 마지 않는 글을 추구하는 역사적 생생한 기록이 되기를 추구한다.

한가지 추구하는 방향과 일치하는 주제는 리더십과 경영기법이다.얼마전 부터 집중 연구하는 분야이기도 하지만 블로그로 글을 남기는 것은 이루지 못했다. 아직 내공을 쌓기 위하여 풍월이 생길 수 있도록 문헌 연구를 하고 있는 단계인데 문헌 조사와 연구라는 것도 메모를 남겨두는 것이 필연적인 학습의 축적 과정이다. 좀더 자유롭고 의사 소통을 연구할 수 있는 재료로 삼을 생각이다. 전문적인 글일수록 소통 방문객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인터넷 자료를 찾아 떠돌아 다니는 사람은 지푸라기라도 주우려고 다니고 있으며 초등학생이나 중학생들도 많이 있을 것이다. 굳이 대학생을 평가절하 하려는 의도는 없지만 입시 교육에 젖어있다가 급작스런 사상적 자유를 방종으로 착각하는 것이 자유인 것으로 오해하는 것은 급변하는 방종만큼 빨리 건전함으로 돌아오지 않는다.

일회성에 중독되어 있는 세대에서 과연 소통은 깊이 이루어질 수 있는가? 대면하여 강의하며 자유롭게 질문할 수 있는 열린 강의실에서도 소통이 이루어지지 않는데 폐쇄적인 광고 검색사를 타고 들어온 극히 일부의 논객과 필요한 자료만 뽑아내려는 구걸러와도 소통은 깊이 이루어질 수 있는가?

결과가 그 무엇이 되었든 나의 연구와 실험은 시작되었다.

키워드: 블로그, 소통, 의사소통, 과학, 전문, 구글러, 구걸러, googler, IT, communication, marketing, management, 경영
신고
by 금메달.아빠 on 2012.08.30 01:30 주요 단어: , , , , , , , , , , , , ,
  • BlogIcon 갱갤 2012.08.30 01:09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저는 전문적인 글이라도 방문자에게 조금더 가볍게 다가갔을 때 소통이 이루어 진다고 생각합니다.
    전문적인 글은 너무 무겁기에...

    p.s 블로그스킨이 상당히 인상깊네요. 마치 아이패드 같아요ㅎㅎ 모바일 방문자를 배려하는 세심한 배려도 보이구요.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8.30 01:24 신고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보시고 계신 것 같이 아이패드를 모티프로 한 것입니다. 글을 쓸때만 맥을 켜고 그외에는 아이패드로 보게되어 아이패드에 최적화시켰습니다.

      방문 감사합니다.

  • BlogIcon 미후왕 2012.08.30 01:43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흠~~ 소통~~~ 블로그와 소통이라 전 무척 회의적입니다.
    특히 이 티스토리 초대장을 몇 번 배포해 보면 그 일면을 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무슨 무슨 소통을 위해 블로그를 하려 하고 그래서 초대장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제가 고작 짧은 문장으로 표현해 놓은 요구 조건조차 읽어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단 두가지 제 블로그에 대한 느낌, 그리고 블로그 용도 이 두가지를 댓글로 남겨 달라는 내용이지만 놀랍게도 이 두가지 내용이 모두 존재하는 댓글은 고작 10%도 안될 경우가 많습니다. 또 하나 놀라운 것은 이들이 댓글로 두서 없이 적어 놓은 문장에서 손쉽게 소통을 위해서란 단어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물론 여러 블로그에 그냥 초대장 획득을 위해 붙여넣기를 이용해 댓글을 남기는 것이겠지만 말입니다.
    물론 저에세 있을수도 문제를 관가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소통을 유도하는 것도 일종의 재능이니 말입니다.
    한국인은 소통이란 단어를 무척 좋아하긴 하지만 실제로 소통이 이루어 지는 경우는 극히 드뭅니다. 그 의미조차 깊이 생각 안해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아마도 어려서 부터 일방통행, 주입식 교육에 너무 적응되어 있기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권위에 따라 단순히
    듣기만 또는 단순히 일방적인 의사 표현만 있을 경우가 많습니다. 정말 아쉬울 따름입니다.
    안그래도 이 티스토리 초대장과 블로그 그리고 소통해 관해 한 번 포스팅 해 볼 생각이었습니다. 이 기회에 생각 정리를 한 번 해 보게 되었네요. 좀 더 생각을 정리해야할 필요가 있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블로그로 소통을 연구하고 또 더 좋은 소통 방식을 찾아가는 노력 만큼은 환영하고 싶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8.30 01:40 신고 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입니다. 반갑습니다. 창작 활동(서유기)는 잘 되고 계신가요?
      초대장을 보내는 요건에 대해서 잘 읽는 사람이었다면 개설해 놓고서 쳐박아 두지도 않겠지요? 그렇다고 너무 실망하지 마시고, 주도권을 쥐고 배우는 사람에게 유익한 것이니까 배우는 것이 많았습니다.

      편히 쉬세요.

    • BlogIcon 미후왕 2012.08.30 01:46 신고 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입니다. 블로그를 잠시 쉬신다는 소식 이후 꽤 한 참 만인것 같습니다. 다시 블로그를 즐기기 시작하셨군요. 서유기는 아직 멈춘 상태입니다. 앞으로 시간 나는 대로 다시 계속해 볼 생각이지만 말입니다.

      편히 쉬세요.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8.30 06:29 신고 주소 수정/삭제

      덕분에 잘 쉬었습니다.쉬고나니까 할일이 많아서 글을 숙성시킬 여유가 없어지더군요. 좋은 하루 되시기바랍니다.

  • BlogIcon 미스터 크랙 2012.08.30 01:56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흠... 블로그는 소통보다는 정보의 공유, 그리고 창작이 더 주가되는 듯합니다.
    소통은 오히려 트위터가 더 가볍고 편하죠 ㅋ

    하지만 블로그 포스팅 하나하나의 가치는! 트위터와 비견할바가 못되지만요 ㅋ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8.30 06:27 신고 주소 수정/삭제

      트위터는 사용하고 있지 않아서 모르겠군요. 잘 쓰는 사람은 나름대로 유용하게 쓰시겠죠. 필명은 낯이 익은데 어떤분이신지 나중에 블로그에 마실가야 겠습니다. 좋은아침입니다. 좋은하루되시기 바랍니다.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