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학생들은 아직도 애들이다

[목차(도우미)]
아이들이 사용하는 말투와 단어에는 부모의 영향이 거울처럼 그대로 나타난다. 아이의 얼굴은 부모의 얼굴 에서는 얼굴에 관하여라기 보다는 인격적인 면을 다루었는데, 인격의 중요한 요소인 언어 사용도 거울처럼 그대로 나타난다. 너무나 당연하기 때문에 더이상의 이론적 전개가 불필요할 정도이므로 좀더 상세한 논의는 다음 기회에 미루기로 하고 오늘은 사소한 습관이 나타나는 예를 통해 아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다루고자 한다.

요즘 대학생들은 아직도 애들이다

이것이 무슨 말인가 하면, 대학생들 또는 대학원생이 되어도 같은 과의 친구들을 호칭할 때 "고등학교 때 우리 반 아이들은 ..." 또는 "우리꽈 애들은 ..." 의 표현을 흔히 사용한다. 심지어는 결혼한 아기 엄마아빠가 되어서도 학창시절 이야기가 시작되면, "우리 반에서 ... 애들이..."의 이야기가 거침없이 사용되는 언어습관을 목격한다.

이러한 예는 어려서부터 부모가 자녀들의 친구들을 가리켜서 "너희반 애들은..."의 표현을 퍼붓듯이 사용했음에 틀림없다. 그러한 영향이 대학원생이 되고 심지어는 사회인이 되어도 입버릇은 고쳐지지 않고 나타나는 것이다. 그리고 어려서부터의 언어 습관이 인격적 성숙기간을 가지지 못한채 대학생이 되고 사회인이 되어서도 걸러지지 않은 채로 나타나고 다시 세대가 이어져서 자녀들에게도 반복되어 나타난다.

문제는 인격자로서 사용하는 국어와 언어에 어떠한 인격을 실어 나를 수 있는가에 관하여 생각해 볼 여력도 없이 밀려가는 바람처럼 구름처럼 떠밀려 다니는 세대가 많아진다는 것에 있다.

기성세대가 본을 보여야 한다

자녀에게 올바른 말과 언어 습관을 가르쳐 주는 것은 기성세대가 해야할 일이다. 모두가 문학가가 될 수는 없겠지만, 정제되고 세련된 말을 가르쳐 줄 수는 있다.

대한민국의 아빠들이여! 연애시절에 세련되고 신사다운 말을 골라서 연애 편지에 쓰던 품위있는 말을 자녀들에게 가르쳐 줍시다. 더이상 품위없는 말이 대학생들의 입과 글에 부끄러운 줄 모르고 돌아다니지 않도록 도와 줍시다.

대한민국의 엄마들이여! 학생시절에 꿈꾸던 문학 소녀의 시절로 돌아가서 아이들에게 사랑의 말을 속삭여 주세요. 아이들을 아이로 대하지 말고 성숙한 인격자로 길러 주세요.

by 금메달.아빠 on 2011. 4. 18. 01:34 주요 단어: , , , ,
  • JJoe 2011.04.18 22:02 주소 수정/삭제 답글

    송구스럽게도 초대장때문에 조건 맞추려 이렇게 감상을 남기러 블로그를 둘러보다가,
    제목부터 공감이 가길래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고등학교 졸업하고 번듯한 4년제 대학을 다니다, 전공도 전공이지만 여러모로 힘든 집안 사정때문에 학업을 중도 포기하고 한참을 일하다가 군대를 늦게 다녀와 다시 대학을 들어갔습니다. (국립대 2년제입니다. 몇 종류 없으니 아마 아실겁니다.)

    어른분들 입장에서 보면 비슷한 또래이겠지만, 지금 스무살 친구들이 사춘기때 저는 군생활을 했었지요^^;

    큰 형님의 입장으로써 가끔 친구들을 보면, 언어도 언어지만 참으로 그들의 성숙도 자체가 많이 어리다는것을 볼 수가 있는데요.
    할아버지 또래의 나이 지긋하신 교수님께 "쌤! 화장실 가고싶은데요.." 라고 외치는걸 보고서는 정말 많이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군대 다녀온 친구들이라면 조금 나은줄 알었더니, 별반 다를것 없이 "아닌데요?", "어떤거요?" 등등.. 사회에서 어떤 말이 정중한 말인지 아는 친구들의 그런 모습들을 보면 정말 안타깝습니다.

    저기서 끝이면 다행이겠지만, 어른들 앞에서 입에 담기도 힘든 상스런 말들을 마구 뱉어낼때는 눈쌀이 저도 모르게 찌푸려지더군요. 가정 교육을 비판하기엔, 그 부모들이라고 또 자신의 아이들이 그런 말을 쓰길 원하겠습니까?


    각종 미디어매체들이 발달 해 있고, 젊은 친구들은 나쁜것 부터 받아들입니다.
    이럴때 일수록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부터가 좀 더 교양있는 언어를 생활화하여 우리의 수준을 스스로 올려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글재주가 없어 글이 많이 엉망입니다 ^^:; 글 읽어주시느라 수고하셨고 감사합니다.

  • BlogIcon hungryalice 2011.04.19 00:28 주소 수정/삭제 답글

    ㅋㅋㅋ 뭔가 공감합니다 ㅋ
    오랜만에 대학교때 섰던 일기장을 보게 됐는데 왠 외계어가 그리 많을까요 ㅠㅠ

    정말 .. 읽으면서 손발이 오그라 드는 기분이었어요 ㅎㅎㅎㅎㅋㅋㅋㅋ

    근데.. 전.. 손가락이 삐꾸인지;;;;
    오타도 작렬이고... 자꾸 한글을 까먹는거 같은... 이기분은.... ㅠㅠ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4.19 01:04 신고 주소 수정/삭제

      자주 쓰다보면, 오타도 줄지 않겠습니까?
      저도 요새는 글씨 연습이 필요합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그런데, 귀하의 블로그에서 제 주소가 차단되어있다고 하여 댓글을 남길 수 없었습니다. 유감입니다.

  • BlogIcon sc 2011.04.21 21:31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제가 이미 잘못된 언어습관에 길들여졌는지 예를들어 주신 "우리반 애들은..." 문장을 어떻게 말해야 올바른지 확실하지 않습니다. "애들"대신에 "친구들"이라고 하면 될까요? 아니면 "동창"이라는 단어가 더 적합할까요?

    전혀 의식하지 못했던 언어습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4.22 01:59 신고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우리반 애들은... " 보다는 "우리반 친구들은... "이 아무래도 좋겠지요. 아니면, "우리반 학생들은..." 이라고 한다면, 격식을 차린 셈이되고 어딘가 거리감을 느끼게 될 겁니다. 응용이 필요합니다.

  • BlogIcon moreworld™ 2011.04.26 16:58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살짝 찔리기도 하는 글이네요. ^^;
    하지만 꼭 필요하고, 당연히 그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