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를 잘하려면(IX) 모음의 장단

[목차(도우미)]
한국어는 관용적으로 모음의 길고 짧음에 관하여 관용하다. 워낙 모음의 종류가 많으므로 장단까지 신경쓰지 않아도 단어의 변별력이 생기기 때문이 아닌가 하고 나는 생각한다. 비슷한 경향으로 자음의 유성음 무성음의 구별도 신경쓰지 않는다. 중세국어까지는 경음(된소리)조차 많지 않았다고 하니 자음의 구별이 단어의 변별력에 크게 기여하지 않아도 되는 것으로 생각한다.

언어적 습관

모음의 종류가 적은 일본어에서는 한국어와 달리 사정이 전혀 틀리다. 5개의 모음을 써서 말소리를 전부 표현해서 변별력을 가져야하기 때문에 한국어에서는 자주 사용하지 않는 /랴/리/류/레/료/ 등의 발음이 흔히 사용되고 이 글의 제목과 같이 모음의 장단이 엄격히 구별되어야 단어의 변별력이 생긴다. 이러한 특징은 언어의 발음체계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생겨나는 특징일 것이다.


(가로수에 핀 꽃: 길을 가다가도 예쁜 꽃이 있으면 의식적으로 사진을 찍어두다 보니 
이전보다 휠씬 자연의 아름다움을 누리게 되었다.)

모음의 장단을 의식적으로 지켜라

모음의 장단을 귀 기울여 듣고 있는 일본인에게 있어서 모음의 장단을 대충 말하게 되면 그는 알수 없는 말을 하는 것으로 간주된다. 역으로 모음의 장단을 구별하여 듣지 못하면 문맥으로 뜻을 파악하는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의미를 파악하는데는 약간의 시간지연이 발생한다.

그런데 일본어의 표기법과 장단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표기상으로는 /에이/여도 관용적으로는 /에에/ 라고 발음한다.
표기
발음(-는 늘임의 의미)

ei
e-
선생(sen/sei ---> sen/se-)
ou
o-
Tokyo(tou/kyou ---> to-/kyo-)
yuu
yu-
우유(gyuu/nyuu ---> gyu-/nyu-)

모음의 장단을 지키는 문제에서 일본어는 어차피 처음 배우므로 열심히 배우려고 하지만, 영어 단어는 지금까지 장단을 거의 무시하고 외었다가 가타카나로 쓰인 영어의 표기에서 가장 곤혹스러운 부분이다. 예를 들어 네트워크는 net/to/wa-/ku(와를 길게)로 읽어야 하고 도쿄는 to-/kyo- 로 읽어야하는데 to/kyo로 읽으면 특허(tok/kyo)로 들린다.

연습을 위한 한가지 좋은 방법

들을 때마다 머리속으로 히라가나 또는 가타가나로 써보면 모음의 장단이 멀지 않아 구별이 되기 시작한다.
구별이 되기 까지는 절대로 휴대폰의 문자입력의 편리함에 넘어가서는 안된다. 휴대폰의 입력시스템이 너무 좋아서 일부 글자만 쳐도 전체 단어의 추천이 나오기 때문에 발음을 까먹게 된다. 물론 일어 입력이 되는 휴대폰을 가진 사람만이 해당하는 이야기이다.

by 금메달.아빠 on 2010.07.11 08:00 주요 단어: , , , , ,
  • 임상우 2010.12.17 08:59 주소 수정/삭제 답글

    일본에 거주한지 3년이 지났지만 아직 모음의 장단은 지키기가 힘들더군요.
    모음의 장단에 따라 의미가 달라지는 단어도 많을 뿐 아니라 제대로 발음하지 않으면 일본인들은 못알아듣더라구요;;
    중요하면서도 중요하게 생각하기가 한국인들에겐 힘들어서 더욱 어려운것 같네요 ㅎㅎ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0.12.17 16:42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댓글 감사합니다. 일어 공부/연습도 열심히 하세요. 하다보면 잘되는 때가 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신상휴 2011.02.26 19:18 주소 수정/삭제 답글

    공감이 되는 글이었습니다.
    장음은 의식적으로 발음하기로 어느정도 해결이 됩니다만,
    악센트나 말의 빠르기등도 대화에서는 무척 중요하지요.
    '센세이'에서의 '이'발음을 의식적으로 하는것
    보다는 '센세-'처럼 늘려서 발음하는게 더 자연스럽다고
    일본어 선생님에게 지적당했던 것이 기억나네요 ^^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2.27 02:02 신고 주소 수정/삭제

      언어라는 것은 공부하기 보다는 듣고 외면 되는데, 어른이 되면 자꾸 점수를 따려고 하니까 안느는 현상이 보입니다. 앞으로도 ... 좋은 하루 되세요.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