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동계올림픽[I] 여자싱글 피겨스케이트를 앞두고

[목차(도우미)]

이글은 2010년 2월24일에 쓴 글이다

날이 밝으면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트 경기가 열릴 것이다. 이번 경기는 한국의 김연아 선수가 금메달의 유력한 우승후보이기 때문에 그 어떤 동계올림픽 경기때 보다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으며 나또한 관심이 절로 간다.  


유력한 우승후보 김연아 선수

현재 우승후보인 김연아 선수외에 실력있는 선수는 캐나다의 조안니 선수, 일본의 아사다 선수 등일 것이다. 그러나 비전문가인 관중의 입장에서 본다면 김연아 선수의 우승은 많은 방송과 스포츠 전문가들이 보는 시각과 다르지 않다.

각 선수들의 공식 연습 시간을 그랑프리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서 보았을 때 한국의 김연아 선수는 매일 8시간을 연습하는 것으로 공개되었고 다른 선수들은 하루에 2시간이나 4시간 정도를 연습시간이라고 공개되어 있었다. 만약 김연아 선수가 매일 2시간 연습한다고 환산하면 다른 외국 선수들보다 2배에서 4배의 선수 경력을 가졌다고 말할 수 있겠다. 

연습량에 비례하여 기량이 낫다고 말할수는 없어도 열심히 노력하고 피겨스케이트의 인프라가 갖추어지지 않은 국내 환경에서 꿋꿋이 세계적인 실력의 선수가 길러졌다는 것이 올림픽의 금메달보다 값진 결과라고 나는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김연아 선수는 올림픽 금메달이나 세계 신기록, 한국 최초의 수상등의 결과가 있거나 없거나 이미 한국에 있어서 기여한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얼마 후면 열릴 경기는 이를 확인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한국선수 잘했다

누구나 올림픽에 출전하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싶고 금메달을 소원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상대방이 실수를 하고 선수 자신이 실수를 하지 않으면 메달을 탈수 있다는 계산은 승산이 없는 내기(Bet)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렇게 요행으로 메달을 목에 걸었다고 해도, 보는 관중은 씁쓸함을 금치 못한다. 2010년 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 스케이트의 진정한 강자로 김연아 선수가 좋은 결과뿐 아니라 감동을 보여줄 것을 기대해본다. 힘내라!

by 금메달.아빠 on 2010.07.24 12:23 주요 단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