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알고 있는 상식은 과연 믿을만 한가?

[목차(도우미)]

흔히 과학은 탐구 방식에 있어서 체계적인 구조를 가지고 있음으로 인해서 그 결과를 주장하는 사람이 마치 진리를 말하고 있는 것처럼 여겨지곤 한다. 앞으로도 우리나라가 과학 기술이 발전하기위하여 더많은 청소년이 과학과 공학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평소에 우리 아이들에게도 과학을 나름 재미있게 설명해 주곤한다. 그래도 가끔은 잘못된 것은 잘못되었다고 말해준다.


거짓말장이의 역설(Liar's Paradox)에 해당하지 않는 범위에서 말한다면, "과학자 중에도 거짓말장이가 많다."고 말하고 싶다. 어떤 물리 전공자는 미국에서 유학하고 열심히 연구하여 귀국하였지만, 당장에 취직자리가 없어서 방송국에도 문을 두드려 보았지만 결국 고학력자로서 자기의 실력을 발휘할 직장을 얻지는 못하였던 것 같다. 결국 그는 책을 썼는데 (그 책 제목과 저자의 이름을 잊었다.) 그 책에서 과학자들도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하여 일종의 프리젠테이터로서 때로는 정치외교에 수완이 없으면 연구를 할 수 없는 현실을 꼬집었다. 그리고 자기의 연구비 지원을 획득하기 위하여 말하자면, 뻥튀기 --- 과장과 거짓말을 해야한다는 것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직설적인 표현을 빌자면, 과학자들도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한편, 요새는 대중매체, 인터넷 매체를 통해 듣는 여러가지 상식적인 이야기들이 있는데 이러한 "상식"의 신빙성이 과연 어느 정도일까에 대한 의문이 들고 있다. 아무리 좋은 설명이라도 극단적인 발상은 먼저 의심스럽다. 한 메타 블로그 사이트에서 "예방 접종"에 대해 검색해 본 결과 모든 글이 예방 접종을 적극 권장하고 있는 주제였다. 심지어는 임신부에게 예방 접종을 추천하는 글도 많이 눈에 들어왔다. 반대 의견이나 이견이 차지하는 글은 유감스럽게도 20여개의 글중에서는 발견할 수 없었다.

내가 아는 선후배들 중에는 상식이 탁월하게 풍부한 지인이 있다. 더우기 요새 인터넷으로 많은 정보가 흘러나기 때문에 하루 하루 정보량을 입수하여 유창한 풍월을 읊는 직원도 있다. 그런데 정작 필요한 전문적인 지식과 이야기로 들어가면 금새 수박 겉핥기식의 상식임을 알게 된다. 떠다니는 정보를 긁어 모아서 국을 끓였지만 맛은 하나도 배어있지 않은 인스턴트 식품이다.

점점 우리 주변에는 이른바 "상식"과 소문이 범람하고 있고, 이런 홍수속에서 무엇이 쓸모있고 폐해가 안되는지 걸러내는 일이 더 중요하게 되었다. 그리고 거짓을 분별하는 가치관이 중요하게 되었다.

어린 아이를 기르는 아빠로서는 부지런히 가르쳐주어야할 책임이 무거워짐을 느끼게 된다.
by 금메달.아빠 on 2011. 4. 28. 01:28 주요 단어: , , , ,
  • BlogIcon Weight Loss Tips 2011.04.29 05:55 주소 수정/삭제 답글

    이 항목에 대한 감사

  • BlogIcon 꼬마낙타 2011.04.29 10:30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잘 보고 갑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ㅎ

  • BlogIcon moreworld™ 2011.05.26 00:08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사실 우리나라에서 학문을 탐구하는 사람들 가운데 진실을 있는 그대로 주장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진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것 같아요. 앞에서 말씀하신 연구비도 그렇고, 사회적인 지위나 인정을 받기 위해 옳지 않은 것들을 옳다라고 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것에 적잖은 좌절을 했었지요.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로 인해 오인받는 것도 너무 화나는 일이고... 지금부터라도 우리나라는 학문을 하기 전, 반드시 연구윤리, 학습윤리에 대해 이야기해야 합니다. 일단은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 그렇잖아도 오늘 지식인들의 자세? 태도? 역할? 에 대해 열띤(?) 이야기를 나누었는데...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늘어나면 세상이 달라지겠지요? ^^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1.05.26 07:37 신고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지식인이라는 단어를 참으로 오랜만에 듣는 것 같습니다. 요새는 "지식인" 이 없어서 그런지 모르겠군요. 지식인이라 하면 그저 "지식 IN" 정도? 아니면 욕심대로 사는 사람 정도로 퇴색하고 있나 봅니다.

      각설하고, 지식의 증가가 건전한 사람을 육성하는 것과 일치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 모두가 건전한 인재를 기를 책임이 있습니다.
      다음에 또 열띤 의견 기대합니다.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