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매킨토시(Macintosh)로 이사한 이유

[목차(도우미)]

나는 2000년에 "인터넷 PC"라는 이름의 데스크탑 컴퓨터를 사서 사용하다가 2006년에 매킨토시(Macintosh, 굳이 번역하자면 빨간사과) 아이맥(iMac)으로 옮기게 되었다. 그때까지 윈도98, 윈도2000을 쓰고 있었지만 과감하게 매킨토시로 바꾼 결정은 올바랐다.

내가 맥을 쓰는 이유

매킨토시로 옮기는데 가장 걸림돌이 되는 것은 기존의 문서를 맥(Mac)에서도 읽을 수 있는가하는 점이었다. 최악의 경우 맥용 오피스(Microsoft Office for Mac)을 쓰더라도 맥을 써 보기로 했다. 사실 컴퓨터가 고장난 것이 원인은 아니었다. 안쓰고 있을 뿐이지 지금도 컴퓨터는 돌아가고 있으며 아쉬울 때만 꺼내서 쓰곤 한다.

컴퓨터를 바꾸는데 결정적인 원인이 된 것은 컴퓨터가 느려진 까닭이었다. 바이러스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무엇보다 하드디스크의 소음이 시끄러웠다. 이전에는 못 느꼈는데 갓난아이가 자는 밤에 컴퓨터를 켜면 조용한 밤중에 기차가 지나가는 소리가 난다. 기왕에 새로 사려면 맥북을 사려고 했는데 매장에서 모델을 구경한 다음에 마음이 바뀌어서 아이맥(iMac)으로 구입하게 되었다. 매킨토시 기종도 수년전에 비하면 많이 가격이 상대적으로 내렸기는 했지만 나름 과감한 투자였다.

가정에서 컴퓨터를 켜는 일은 가계부를 엑셀(Excel)로 기록하기 위해서, 이메일을 보내기 위해서 정도이고 그외에 용도는 없었기 때문에 굳이 응용 프로그램이 많다고 하는 윈도머신을 고집할 이유가 없었다.


(황제 펭귄: 펭귄은 사진 찍기에 좋은 모델이 된다. 한동안 정지 포즈를 취해주는데 명수다. 어떤 때는 인형인줄 알 정도로 안 움직인다.)

좋아진 점

  • 한편 아이맥으로 옮기고 나서 업무적으로 GUI 연구하는 시야가 달라지게 되었다. 그동안 진부한 디자인에 중독되어 있던 습관에 새바람이 불어오게 되었다.
  • 이전에는 어렵게 사진을 관리하던 것도  아이포토(iPhoto)를 써서 간편하게 관리하게 되고나서는 디지털 사진을 하루에도 100장을 찍는 날도 드문 일이 아니게 되었다. 아이포토는 아이튠즈처럼 사진을 보관하고 관리하는 프로그램이다. 최근 몇년간 9000장의 사진을 모두 아이포토에서 쉽게 열람하고 있다.
  • 아이맥은 소음이 전혀 없어서 심야에 마루에 놓고 써도 소리가 나지 않으며 음악을 틀어도 잡음이 나지 않는다.
  • 전원 켜기버튼이 뒷면에 있어서 어린아이가 와서 장난으로 끄지 못하고, 함부로 컴퓨터를 켜지 않고 꼭 부모에게 켜달라고 하기 때문에 유튜브를 보는 것에 대한 컨트롤이 가능하다.
  • 덤으로 챙기는 이점은 직장의 업무용 컴퓨터는 윈도지만 가정에서는 맥이기 때문에 업무를 전혀 할 수 없다. 보안을 강조하는 시대에 업무를 집에 들고와서 할 수조차 없으니 안심이다.
  한마디로 이전의 환경에 머물 때보다 가정의 개인 사용자로서 대만족하고 있다. 처음 구입할 때부터 컴퓨터의 용량이나 성능이 높아서 5년 지난 지금도 웬만한 PC의 성능보다 뒤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당분간 고장날 때까지는 염려하지 않아도 될 것같다.
by 금메달.아빠 on 2010.05.24 00:24 주요 단어: , ,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0.07.15 23:14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관련 자료, 트랙백한 주소를 모아둡니다.
    http://bundo.egloos.com/tb/2285464 내가 맥을 쓰는 이유들.

    http://sw30th15.egloos.com/2641705 주인장이 맥을 쓰는 이유에 대해서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0.07.15 23:18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애플사의 HCI 의 자료
    http://developer.apple.com/mac/library/documentation/UserExperience/Conceptual/AppleHIGuidelines/XHIGIntro/XHIGIntro.html

  • BlogIcon 미후왕 2010.07.27 02:02 신고 주소 수정/삭제 답글

    아~Kata Pro님도 맥 사용자셨군요.
    저 역시 맥을 사용하면서 느낀 것은 과연 이 기계가 많이들 말하듯이 비싼가 입니다.
    저 같은 경우도 윈도우용 피씨를 직접 조립해 사용하지만 맥 같은 경우 최적화 나 탁월한
    조림을 애플의 뛰어난 전문가들이 해 주는 것이니까요. 거기에 항상 몇 발 앞서는 디자인에
    우수한 운영체제와 아이포토등의 기본 프로그램들을 생각하면 어쩌면 싼 가격일 수도 있을거
    같습니다. 어쨌든 앞으로 피씨를 조림한다는 선택은 별로 없을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글 잘 보았습니다.
    그나저나 정보성 글에도 간간히 재미있는 사진을
    넣으시는 것은 탁월한 선택 같습니다. 한 수 배우네요. ^^
    펭귄이 귀엽습니다.

    • BlogIcon 금메달.아빠 2010.07.27 08:06 신고 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방문 감사합니다. 갑자기 댓글이 많아서 무엇부터 답신을 달아야 할지 행복한 고민입니다. 초기 비용이 비싸더라도 오래쓰면서 유익한것이 두고두고 후회하지 않게 되는 비결인 것같습니다. 윈도용 PC를 사고 5년만 지나면 구닥다리가 되는데, 맥은 5년 지나도 여전히 쌩쌩한 사양으로 돌아갑니다. 기계가 낙후되는 문제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최적화" 라는 기술이 작용하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미후왕님 댓글을 읽으면서 다시 글을 쓸 아이디어가 떠오릅니다. 다음에 더 자세히 생각을 정리할 예정입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체크하면 비공개 댓글이 됩니다